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세월호 의인' 청와대 앞서 자해…생명 지장 없어 07-13 19:16


세월호 침몰 당시 '파란 바지의 의인'으로 불렸던 김동수 씨가 청와대 인근에서 자해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김씨는 오늘(13일) 오후 1시50분쯤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흉기로 자신의 몸을 찌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씨는 세월호 사고 이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호소하며 치료를 받아왔으며 그동안 몇 차례 자해를 시도한 바 있습니다.


화물차 운전기사였던 김 씨는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침몰 당시 자신의 몸에 소방호스를 감아 학생들을 구조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