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안희정 부인 "김지은, 새벽에 부부침실 들어와" 07-13 19:06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혐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안 전 지사 부인 민주원씨가, 고소인 김지은씨가 새벽에 부부가 누워있는 침실에 들어온 적이 있다고 증언했습니다.


민씨는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나와 지난해 8월 주한중국대사 부부 초청행사가 열렸던 휴양지 숙소에서 "김씨가 침실로 들어와 침대발치에서 3~4분간 내려다봤다"고 말했습니다.


민씨는 또 여성 지지자 사이에서 김 씨가 '마누라 비서'로 불린다고 들은 적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김 씨를 지원하는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는 "김씨는 침실에 들어간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