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전면개편 vs 적폐몰이…정치권, 기무사 개혁 신경전 07-09 21:20

[뉴스리뷰]

[앵커]


계엄령 검토 논란에 휩싸인 국군기무사령부의 개혁 여부를 놓고 정치권의 신경전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이번 기회에 전면 개편이나 해체가 필요하다는 입장과, 취지를 왜곡해 적폐몰이를 한다는 주장이 맞서는 상황입니다.

최지숙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촛불집회 당시 국군기무사령부가 위수령과 계엄령을 검토했다는 문건과 관련해 여야는 날 선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앞서 "소요사태에 대비한 비상 계획이었다"는 자유한국당의 설명을 궁색한 변명이라고 반박하며 강도높게 비판했습니다.

<추미애 / 더불어민주당 대표> "기무사가 위수령과 계엄령을 모의한 행위는 헌정질서와 민주주의를 위협한 행위로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것입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진상규명 촉구와 함께 기무사 해체의 필요성을 주장했습니다.

<조배숙 / 민주평화당 대표> "기무사는 당장 해체하거나 해체에 버금가는 대수술을 해야 할 것입니다."

<이정미 / 정의당 대표> "기무사 해체에 모든 노력을 기울여 5천만 국민과 민주열사들의 피와 땀으로 지킨 우리 민주주의를 지킬 것을 약속드립니다."

반면 한국당은 기무사 작성 문건에서 쿠데타의 흔적을 찾아볼 수 없는데도 정부가 적폐몰이를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성태 / 자유한국당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쿠데타 흔적이 남아있다면 발본색원해야 할 것입니다. 그렇지만 계엄령 진상과 문건 유출 상황을 한 번에 밝혀야 할 것입니다."

문건 유출의 경위와 의도부터 밝혀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민주당은 이달 중 기무사 개혁을 위한 법안을 발의할 예정인 가운데, 한국당은 '기무사 흔들기'라고 맞서고 있어 통과까진 진통이 예상됩니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