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신촌을 점령한 안드로이드'…신촌 물총축제 07-07 16:57


[앵커]

더위가 기승일 때는 물놀이 만한 것도 없죠.

신촌에서는 올해 6회째를 맞이한 물총축제가 한창인데요.

현장에 나가있는 뉴스 캐스터 연결해보겠습니다.

유해인 캐스터.

[캐스터]

저는 지금 신촌 연세로에 나와 있습니다.

어른, 아이할 것 없이 또 남녀노소 상관없이 모두가 물총축제를 즐기고 있는데요.

적도 아군도 없습니다.

그저 본능대로 물총을 쏠 뿐입니다.

가장 먼저 눈길을 사로잡는 건 역시 메인 이벤트인 물총대전입니다.

로봇 모양으로 만들어진 주무대를 중심으로 시민들은 로봇으로부터 신촌 영토를 지키기 위해 아주 치열한 물총싸움을 벌이는데요.

이 과정에서 플라잉 퍼포먼스와 기계군단 퍼포먼스가 펼쳐집니다.

또 워터캐논과 워터커튼, 워터레이저 등으로 시원한 물벼락을 맞을 준비 하셔야겠고요.

저녁까지 이어지는 축제에 DJ들이 함께해 지루할 틈 없이 신나는 음악과 함께 물총놀이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특히 올해는 에어바운스, 워터슬라이드 등으로 꾸려진 키즈존에 아이들도 더 즐겁게 축제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축제는 내일까지 이어집니다.

입장제한 없이 누구나 무료로 참여가 가능하지만 탈의실과 물품 보관소 이용은 따로 이용권을 예매해야 되니까 참고하시기를 바랍니다.

오늘은 작은 더위를 뜻하는 절기 소서입니다.

큰 더위가 오기 전에 이곳에서 미리 여름맞이 준비해 보시기를 바랍니다.

지금까지 신촌 연세로에서 연합뉴스TV 유해인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