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법원 '재판거래' 의혹 하드디스크 제출…20일 걸릴 듯 07-06 21:13

[뉴스리뷰]

[앵커]


법원이 결국 '재판거래' 의혹과 관련해 하드디스크를 검찰에 넘기기로 했습니다.

다만 관계 없는 자료유출이 우려된다며 법원이 마련한 장소에 검찰이 방문해 분석을 진행하기로 했는데요.

길게는 20일 가까이 걸릴 것이라는 예상입니다.


이소영 기자입니다.

[기자]


법원이 '재판거래' 의혹의 핵심 물증으로 꼽히는 하드디스크를 검찰에 추가로 넘깁니다.

내용이 모두 지워졌고, 관리상 책임을 고려해 자료를 낼 수 없다는 입장을 바꾼 것인데, 하드디스크 실물을 넘기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검찰이 법원을 방문해 관계자 입회 하에 자료를 복사하는 방식으로 제출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검찰 수사팀이 대법원에 들어가는 것은 유례 없는 일로, 필요한 자료를 이관하는데는 약 20일이 걸릴 것이란 예상입니다.

대법원 관계자는 의혹과 관련이 없거나 공무상 비밀이 담겨있는 파일까지 유출되는 상황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법원의 협조 의사를 존중해 이 방법을 수용했다면서도, 추가 의혹이 나오면 들여다보지 않을 수 없다며 강제수사도 배제할 수 없음을 시사했습니다.

분석과 동시에 먼저 제출된 문건에 대한 분석과 관련자 조사도 함께 이뤄집니다.

검찰은 지난주 대한변협 하창우 전 회장을 조사한데 이어 다음주에는 민변 관계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하기로 했습니다.

법원이 공개하지 않은 300여개 문건 중 하나인 '민변 대응전략' 문건을 중심으로 피해 상황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이소영입니다.


so02@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