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현장] 강진 여고생 살인사건, 아빠 친구의 '치밀한 계획범죄'였다 07-06 17:59


실종된 지 8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된 전남 강진 여고생은 아빠 친구에 의해 살해된 것으로 경찰이 결론 내렸습니다.

전남 강진경찰서는 살인 등 혐의로 16살 A양의 아빠 친구 김모(51·사망)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경찰은 김씨가 사전에 범행을 계획했음을 의심케 하는 증거와 정황이 다수 확보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영상 : 연합뉴스TV(이승안)>

<편집 : 김혜원>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