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날씨] 퇴근길 선선한 바람…충청ㆍ남부 밤까지 소나기 07-06 16:36


선선한 동쪽 바람이 불어오면서 낮 더위가 한결 덜했습니다.

구름은 다소 많았지만 깨끗한 공기에 선선한 바람까지 더해져서 상쾌하다는 말이 절로 나왔는데요.

다만 곳곳으로는 비가 오락가락합니다.

충청과 호남 북부에 발달한 소나기 구름이 산발적인 비를 뿌리고 있고요.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는 제주도와 남해안을 중심으로도 장맛비가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내리는 비의 양을 살펴보면 충청과 남부지방은 5~20mm, 내일까지 영동과 제주도에는 10~40mm의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주말과 휴일에는 대부분 지역에 구름만 다소 지나겠고요.

비 소식은 따로 들어 있지 않습니다.

낮 기온은 토요일과 일요일 모두 서울이 29도 안팎까지 오르겠지만 찜통 같은 무더위는 덜해서 활동하기에 한결 좋겠습니다.

동풍이 길게 이어지면서 당분간 바다 물결이 거세겠습니다.

현재 동해 먼 바다에는 풍랑경보가, 그밖에 동해상과 남해상으로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장마전선은 다음 주 초에 내륙으로 북상하면서 월요일에 전국에 장맛비를 뿌릴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하윤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