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미ㆍ중 공멸의 난타전 서막…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질라 07-06 16:17


[앵커]

미국과 중국, 두 강대국이 결국 공멸의 난타전을 선택했습니다.

보복에 재보복이 이어지는 악순환 속 세계 경제엔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까요?

전망은 좋지 않아 보입니다.

홍정원 기자입니다.

[기자]

기어코 무역전쟁의 방아쇠를 당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지난 몇 년간 우리는 무역전쟁에서 줄곧 졌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모든 패를 다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제는 이길 것입니다."

공멸의 난타전 서막이 오른 겁니다.

중국은 미국의 관세 부과 조치가 발효하는 즉시 대두와 돼지고기에 대한 보복관세를 물리겠다고 경고한 상태입니다.

중국의 보복조치가 내려지면 미국은 다시 재보복으로 맞받아칠 계획입니다.

미국은 IT와 로봇공학, 항공우주 등 중국이 전략적으로 추진 중인 첨단 제조업을 정조준했고, 중국은 트럼프 대통령 지지층의 주요 생산물인 농산품과 자동차를 겨냥했습니다.

양국 경제는 모두 타격이 불가피합니다.

미국의 경우 내년 말까지 일자리 14만5,000개가 사라지고, GDP가 0.34%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중국은 경제 성장률이 연간 0.3%포인트 가량 낮아질 것이란 예측이 나왔습니다.

단순한 지표상의 수치를 넘어 기업의 경영환경과 금융시장 여건이 악화되면 상황은 더 나빠질 수 있습니다.

미국과 중국이 치고 받는 사이 세계 경제에도 짙은 암운이 예상됩니다.

미국은 세계 경제질서의 선도자, 중국은 세계의 공장 역할을 하는 만큼, 두 나라와 경제적으로 엮이지 않은 나라는 사실상 단 한 곳도 없습니다.

이번 대형 악재가 주요 경제국간 얽히고 설킨 글로벌 공급망을 타고 퍼지면 세계 곳곳에서 물가 상승과 수요 악화 등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고래 싸움에 등 터질까 세계 각국은 미중 양국의 난타전을 초조한 눈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홍정원입니다.

zizo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