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폼페이오, 1박2일 방북 돌입…비핵화 후속협상 착수 07-06 15:07


[앵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오늘 6·12 북미 정상회담 후속협상을 위해 평양을 방문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등과 만나 본격적인 북미정상회담 후속 협상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윤석이 특파원입니다.

[기자]


북미정상회담 후속 협상을 위해 1박2일의 북한 방문 일정에 돌입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폼페이오 장관은 방북에 앞서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합의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를 향한 우리의 노력을 지속해 가길 기대한다"고 적었습니다.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즉 'CVID' 대신 '철저한 검증'에 방점을 둔 'FFVD'라는 새 표현을 거듭 사용하며 북한을 불필요하게 자극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방북에서 북미정상회담 합의문 이행을 위한 구체적인 실행 계획, 즉 로드맵을 마련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핵심 쟁점인 '핵 신고 리스트'와 '비핵화 시간표'와 관련한 북측의 답변을 받아 낼 지가 최대 관심사입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에 6명의 미국 기자단이 동행하면서 한국전 참전 미군 유해의 송환이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옵니다.

아울러 북한의 체제 안전 보장과 관련해 미국 측이 내놓을 제안도 주목됩니다.

협상의 진전 상황에 따라서 북미 연락사무소 설치를 위한 의견 교환은 물론 대북 제재 완화 문제도 논의테이블에 오를 가능성도 없지 않다는 분석입니다.

세번째 평양 방문인 폼페이오 장관은 하룻밤을 평양에 머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비롯해 북한 측 인사와 후속 협상에 임할 것으로 보입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방북 일정을 마무리하는 대로 일본으로 건너가 한미일 3국 외교장관회의를 열어 방북 결과를 공유하고 후속 방안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윤석이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