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자기반성에 개혁까지'…경찰, 수사권 조정 여론전 시동 07-04 17:49


[앵커]


경찰이 과오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며 이례적으로 결의대회를 개최하는가 하면, 반년 간 수행한 경찰 개혁과제 성과도 발표했습니다.

정부의 수사권 조정안에 힘을 싣기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됐다는 분석입니다.


황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자체 조직정화에 나섰습니다.

전국 정보경찰 다짐대회를 열어 지난 과오를 반성하는가 하면, 직무범위를 일탈하지 않도록 준법지원감시팀을 발족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시절 정보경찰이 정치에 관여하고, 불법 사찰까지 했다는 의혹이 일자 자체수사에 착수한 데 이어 이번엔 이례적으로 다짐대회까지 연 겁니다.

<현장음> "헌법과 법령에 따라 공공의 안녕과 국민의 안전 등을 위한 정보만 수집한다."


아울러 경찰은 경찰개혁위원회가 권고한 개혁과제를 성실히 이행했다며 성과를 홍보하기도 했습니다.

경찰조사단계에서 변호인 참여 횟수가 증가했다거나 내사·수사 일몰제로 사건 장기화를 예방했다는 내용 등입니다.

<이웅혁 / 건국대 경찰학과 교수> "과거의 자본권력과 협조한다든지, 민간인에 대해 사찰했다는 일종의 원한과 비난에 대해 정확하게 선긋기를 하고 현재와 앞으로는 인권친화적·중립적인…."


이같은 움직임을 두고 일각에서는 경찰이 정부의 수사권 조정안 관철에 힘을 싣기 위해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정부안에 따라 경찰은 1차 수사권과 종결권을 갖게 됐는데, 경찰력 비대화를 우려하는 비판이 끊임없이 제기되는 상황을 의식한 대응이라는 겁니다.

불과 반년 만에 개혁과제 성과를 평가하기엔 이르다는 지적과 함께 정보경찰의 결의가 다짐에서 그쳐선 안 될 거란 목소리가 높습니다.

연합뉴스TV 황정현입니다.


sweet@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