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몰카영상 유포 범죄, 사이버테러 수사팀 전격 투입 07-04 17:02


[앵커]

몰래카메라 등을 이용해 불법 촬영한 영상을 무차별 유포하는 범죄 행위를 뿌리 뽑기 위해 경찰이 사이버테러수사 인력을 단속에 투입합니다.

우선 시민단체 등의 제보로 확보한 음란사이트 860곳을 수사하고, 불법 몰카영상을 자동 탐지할 수 있는 추적 시스템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김종성 기자입니다.

[기자]

불법 촬영 영상물 단속에 나선 경찰이 수사 인력을 늘립니다.

경찰청은 몰래카메라를 활용한 불법촬영, 영상 유포 등 사이버 성폭력에 대응하기 위해 사이버테러 전문 수사인력을 대거 단속에 투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지난달 27일부터 다음달 24일까지를 불법촬영물 집중 단속기간으로 정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단속에는 해킹 등 고난도 사이버사건 수사를 전담한 경찰청 사이버테러 수사실과 지방청 사이버테러 수사팀에 소속된 수사관 159명이 투입됩니다.

경찰은 여성가족부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시민단체와 협력해 몰카 범죄 감시 체계를 만들고 피해자 보호에도 나설 계획입니다.


불법 촬영물이 즉시 삭제될 수 있도록 하고 추후 다시 유포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겁니다.

경찰은 또 방심위와 음란사이트와 SNS, 파일공유사이트 상 불법 몰카 영상을 자동 탐지해 신속하게 삭제할 수 있는 추적 시스템을 오는 10월 운영을 목표로 준비중입니다.

그보다 앞서 경찰과 정부기관, 시민단체가 확보한 불법 음란사이트 860곳을 상대로 수사에 돌입할 방침입니다.

아울러 미국 국토안보부 수사청과 공조수사를 강화해 해외 불법 음란사이트 단속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종성입니다.

ankjs@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