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김 위원장, 북중접경 '비단섬'에서 공개활동 재개 06-30 18:20

[뉴스리뷰]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중 정상과의 연쇄 정상회담 이후 첫 공개활동에 나섰습니다.

중국과 인접한 신도군을 찾았는데, 향후 북중 경제협력을 염두에 둔 행보로 보입니다.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북미, 북중 정상회담 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국내 공개 행보는 '경제'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평안북도 신도군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TV>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동지께서는 갈에 의한 화학섬유 생산을 활성화하자며, 신도군을 대규모의 갈 생산기지답게 잘 꾸리고, 갈 재배를 과학화·현대화 하여…"

북한 최대 갈대생산지로서 '비단섬'이란 이름이 붙여진 신도군에는 북중 합작으로 추진한 경제특구인 '황금평'도 포함돼있습니다.

북한은 지난 2011년 이 지역을 경제특구로 지정하고 중국 자본을 끌어들이는데 총력을 기울였습니다.

하지만 2년 뒤 장성택이 처형된 이후 북중간 이 지역 개발협력은 사실상 중단돼왔습니다.

김 위원장이 첫 국내 시찰 장소로 신도군을 찾은 건 향후 북중 경제협력을 염두에 둔 행보로 해석됩니다.

신도군 시찰에는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과 한광상, 김성남, 조용원 등 노동당 간부들이 동행했습니다.

이들 대부분이 김 위원장의 세 차례에 걸친 중국 방문에 동행했던 인물들이란 점도 이같은 분석에 힘을 싣고 있습니다.

한편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시찰에 황병서 전 인민군 총정치국장도 동행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황병서의 공개활동이 북한 매체에 언급된 것은 작년 10월 만경대혁명학원 창립 70주년 기념보고대회 이후 처음입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