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장마 이어 태풍 북상…사흘간 400㎜ 물폭탄 06-30 18:06

[뉴스리뷰]

[앵커]

장마에 이어 태풍까지 북상하고 있습니다.

제 7호 태풍 쁘라삐룬은 내일(1일) 제주 남쪽 해상까지 올라오겠고 모레는 한반도가 직접 영향권에 들겠습니다.

장마전선과 태풍이 합쳐지면서 사흘간 400mm 넘는 물폭탄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습니다.

김재훈 기자입니다.

[기자]

잠시 물러났던 장마전선이 다시 북상하고 있습니다.

제주도와 남해안으로는 시간당 30mm 안팎의 장대비가 쏟아져 호우특보가 발령됐습니다.

장마전선은 오늘(30일) 남부지방에 이어 내일(1일)은 중부지방까지 올라와 곳곳에 많은 비를 뿌리겠습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제 7호 태풍 쁘라쁘룬도 한반도를 향해 북상중입니다.

현재 약한 소형급 태풍인 쁘라삐룬은 시속 5km 안팎의 느리게 이동하고 있지만 오늘(30일) 밤부터는 속도를 내기 시작합니다.

내일(1일) 오전에는 제주 남쪽 해상까지 올라오겠고 내일(1일) 밤에서 모레(2일) 새벽 사이 호남지방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추선희 / 기상청 예보분석관> "태풍은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이동하다 2일 경에 제주도와 전라도에 직접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됩니다."

태풍이 한반도로 접근하면서 세력이 약해질 가능성이 크지만 문제는 장마전선에 태풍까지 더해지면서 만들어지는 비구름입니다.

우리나라 상공의 찬 공기와 열대지방의 뜨겁고 습한 수증기가 부딪히면서 비구름이 매우 강하게 발달합니다.

월요일까지 전국에 250mm가 넘는 많은 비가 쏟아지겠고 특히 남해안과 지리산, 제주 산지에는 400mm가 넘는 물폭탄이 떨어지겠습니다.

짧은 시간에 많은 비가 쏟아지는 만큼 저지대 침수나 하천 범람이 우려됩니다.

기상청은 이미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져 있다며 산사태나 축대 붕괴 등 비 피해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재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