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용접공, 작업 중 추락해 뇌손상…건설업체 2억 배상 06-30 13:26


작업 중 2층 높이 건물에서 추락해 뇌 손상을 당한 60대 용접공이 건설업체를 상대로 낸 민사 소송에서 법원이 건설업체에 2억여원의 배상 판결을 내렸습니다.


인천지법은 용접공 62살 A씨가 건설업체 사장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리고, 피고가 A씨에게 치료비 등 2억6,000여만원을 지급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 건설업체 사장이 작업자들에게 보호장비를 지급하지 않았고 안전교육도 하지 않아 사고에 대한 손해 배상의무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