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이인규 "원세훈이 노무현 '논두렁시계' 보도 제안" 06-25 17:14


노무현 전 대통령을 수사한 이인규 전 대검 중앙수사부장이 2009년 이른바 '논두렁 시계' 보도의 배후에 국정원이 있으며, 검찰은 개입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전 부장은 기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노 전 대통령 수사 당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임채진 전 검찰총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시계 수수 사실을 언론에 흘리자고 제안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당시 검찰 누구도 이같은 보도에 개입한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에 체류중인 이 전 부장은 만일 자신에 대한 조사 요청이 오면 언제든 귀국해 조사를 받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