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날씨] 장마 전 폭염 절정…내일 내륙 첫 장맛비 06-25 15:17


[앵커]

장맛비가 내리기 전 폭염이 절정을 보이고 있습니다.

비는 밤부터 제주도를 시작으로 내일 오전에는 전국으로 확대된다고 하는데요.

자세한 날씨는 야외에 나가 있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하윤 캐스터.

[캐스터]

전국적인 폭염에 강릉에는 열대야까지 6월 말에 정말 한여름 더위를 보이고 있습니다.

조금만 서 있어도 땀이 송글송글 맺히고요.

따가운 햇볕에 살갗도 따갑게 느껴지고 있습니다.

어제 서울을 포함한 전국 곳곳에서 올 최고기온을 기록했었는데요.

장마를 앞두고 서울은 올 최고기온을 다시 한 번 경신했습니다.

현재 기온 서울 32.7도까지 올랐고요.

광주 33.8도, 대구 33.7도로 서울은 어제 같은 시각보다 기온이 소폭 더 높아졌습니다.

더위에 쉽게 지치기 쉬운 만큼 물 자주 드시고요.

현장에서 근무하시는 분들은 틈틈이 그늘에서 휴식을 취해 주시는 게 좋겠습니다.

오늘 밤부터 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제주도부터 장맛비가 내리겠습니다.

내일 아침에는 전국으로 확대될 텐데요.

내륙에 내리는 첫 장맛비인 데다 양도 굉장히 많습니다.

모레까지 지리산 부근에는 200mm, 충청과 남부지방에 최고 150mm의 폭우가 쏟아지겠고요.

수도권에도 많게는 120mm 이상의 호우가 예상됩니다.

시설물 피해 없도록 대비하시기 바랍니다.

요란한 장맛비에 폭염은 한풀 누그러집니다.

내일 서울의 낮기온 24도로 오늘보다 10도 가까이 떨어지겠고요.

모레 새벽부터는 장마전선이 남하하면서 중부지방은 비가 점차 그치겠지만 남부지방은 주 후반까지도 길게 이어지겠습니다.

지금까지 광화문광장에서 날씨 전해 드렸습니다.

(김하윤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