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국내 최대 책잔치 '서울국제도서전'…북한책 전시도 06-21 20:56


[앵커]

서울 코엑스에서 국내 최대 규모 책잔치인 '서울국제도서전'이 한창입니다.

특히 올해는 남북한 화해 분위기에 맞춰 북한 도서도 구경할 수 있습니다.

장보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전시장 한편에 놓인 열권의 스타 작가들 신간.

시중 서점보다 먼저 이곳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외국 도서를 판매하는 부스 곳곳에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습니다.

<김정희 / 서울시 온수동> "제가 일본어 공부 중이라서 둘러봤는데 유명 작가의 책이 원작으로 있길래…다 번역하는 그날까지 공부를 열심히 해보고자 구매를 했습니다."

분야별 전문 잡지를 구경한 뒤 구독 신청할 수 있는 특별전도 인기가 높고, 교과서와 법전 등 북한책 30여종을 둘러볼 수 있는 전시 공간도 호기심을 자아냅니다.

올해로 24회를 맞은 서울국제도서전은 지난해 약 20만명의 관람객을 모으며 눈에 띄는 기록을 세웠습니다.

과거에는 책의 가격을 현장에서 할인해주는 판매 위주였지만 작년부터는 체험 프로그램을 한층 강화했습니다.

성우의 교육을 받아 직접 오디오북을 녹음해보기도 하고, 책 속 인상적인 문구를 랜덤으로 인쇄해주는 자판기도 눌러봅니다.

고민을 상담하고 책으로 처방받는 '클리닉' 프로그램도 독특합니다.

<강동현 / 서울시 암사동> "얘기하다 보니까 속에 있는 얘기가 나왔는데 '글을 쓰고 싶은 마음이 있다' 그랬더니 글에 대한 책을 (여러 권)소개해주시더라고요."


국내외 300여개 업체가 참여한 책잔치는 이번 일요일까지 계속됩니다.

연합뉴스TV 장보경입니다.

jangb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