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북일정상회담 위해서라면"…일, 미사일 대피훈련 중단 06-21 19:10


[앵커]

일본 정부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위협에 대비한 주민 대피 훈련을 중지하기로 했습니다.

북일간 직접 교섭에 공을 들이고 있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의지가 반영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옵니다.

도쿄에서 김병규 특파원입니다.

[기자]

안내 방송에 따라 주민들이 일제히 건물 지하로 대피합니다.

지난 1월 북한의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일본 도쿄에서 치러진 대피 훈련입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3월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정부와 지자체 합동 훈련을 실시해 왔습니다.

지나친 공포심을 조장한다는 비판이 거셌지만 일본 정부는 대피훈련이 필수적이라는 고집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지난 12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이런 기류가 바뀌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비한 주민 대피훈련을 중단하기로 한 겁니다.

일본 정부는 이런 방침을 9개 지자체에 이미 통보했거나 곧 통보할 예정이며, 이에 따라 도치기현 야이타시에서 오는 26일 예정됐던 주민 대피 훈련도 취소됐습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오는 8월 예정됐던 한미연합군사훈련이 중지되는 등 국제정세 변화를 고려했다"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오노데라 이쓰노리 / 일본 방위상>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미국과 한국 국방 당국의 외교적 노력의 한 방법이라고…"

일본은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일간 직접 교섭에 공을 들이고 있지만 좀처럼 진전을 보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이번 조치가 북일정상회담을 간절하게 원하는 아베 총리의 북한에 대한 '구애' 공세의 연장선상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연합뉴스 김병규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