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월드컵] 정우영 "근거없는 자신감이라 해도…'할 수 있다' 생각" 06-21 16:02


한국 축구대표팀의 미드필더 정우영(빗셀 고베)이 2018 러시아월드컵 두 번째 경기 멕시코전 승리를 다짐하며 '궂은일'을 자처하고 나섰습니다.


정우영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멕시코전에 출전한다면 뒤에서 궂은일을 많이 하며 팀이 원하는 플레이를 하겠다"며 "제 공격 포인트보다도 이기기 위한 플레이를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습니다.

멕시코에 대해 "빠르고 득점할 수 있는 선수들이 많다. 독일을 상대로 웅크렸다가 뒷공간을 노리는 좋은 경기를 했다"고 평가한 그는 "너무 상대에 초점을 맞추기보단 우리 방식으로 준비를 잘 해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정우영은 전날 콜롬비아를 잡은 일본, 앞서 모로코를 꺾은 이란 등 이번 대회 아시아 국가들의 승전보가 동기부여가 된다고 귀띔했습니다.
"아시아 팀들이 월드컵이라는 무대에서 경쟁력을 갖고 잘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늘 하고 있어서 두 팀의 결과로 자극을 받는다"면서 "특히 아시아에선 우리의 라이벌인 만큼 절대 질 수 없다"고 힘줘 말했습니다.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