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JSA 비무장화 추진…판문점선언 이행 급물살 06-15 19:05


[앵커]

청와대가 JSA,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를 추진키로 했습니다.

판문점선언 이행추진위원회에서 결정된 내용인데요.

북미정상회담 이후 남북관계에 더욱 탄력이 붙은 모양새입니다.


고일환 기자입니다.

[기자]

동서 800m, 남북 600m 규모의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무장한 남북 병사들이 배치됐습니다.


휴전협정 이후 65년만에 공동경비구역에서 무기를 제거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청와대 판문점선언이행추진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고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를 추진키로 결정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북한이 장성급군사회담에서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를 제안했다"라며 "이 제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키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우발적인 충돌을 막을 근본대책들도 강구해 나갈 것입니다. 한반도를 가로지르고 있는 비무장지대는 실질적인 평화지대가 될 것입니다."

남북정상이 4월27일 판문점에서 합의한 비무장지대 평화지대화를 위한 시범적 조처라는 설명입니다.


청와대는 공동경비구역을 관할하는 유엔사와 비무장화 방안을 협의할 방침입니다.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가 성사된다면 판문점 선언은 더욱 속도감있게 추진될 전망입니다.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은 군사적 긴장상태 완화 이외에도 다양한 협력방안에 합의했습니다.


정부는 또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 연결 등 향후 대북제재가 풀릴 경우 본격화될 경협에 대해서도 물밑 준비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TV 고일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