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지방선거 끝나니 개각설 부상…소폭 그칠 듯 06-15 18:11


[앵커]

6·13 지방선거가 끝난 이후 개각 가능성이 다시 부상하고 있습니다.

현재 공석인 장관 자리를 중심으로 분위기 쇄신 차원에서 일부 부처의 인적개편 가능성이 거론되는데 폭은 최소한에 그칠 전망입니다.

이경희 기자입니다.

[기자]


6·13 지방선거 이후 개각이 단행될 가능성은 꾸준히 거론돼 왔습니다.

일단 전남지사에 당선된 김영록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의 후임 인선이 필요하고 정권 출범 1년이 지난 만큼 분위기 쇄신 등의 차원에서 인적개편 필요성을 거론하는 목소리도 일각에서 나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낙연 총리가 장관 평가를 한 사실을 공개하면서 "청와대와 이미 기초 협의를 했다"고 밝혀 문 대통령과 이 총리 사이에 교감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습니다.

이르면 이달 말, 3~4개 부처가 대상에 오를 것이란 관측이 나오지만 청와대는 "개각 여부가 정해지지 않았다"는 것이 공식 입장이라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정권 중간평가 성격인 지방선거에서 합격점을 받은 만큼 굳이 변화를 줄 이유가 없고, 북미 합의 이후 판문점선언 이행이 본격화하는 시점에 개각이 이슈로 떠오를 경우 국정의 초점이 분산될 수 있는 만큼 경계하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에 따라 개각이 이뤄지더라도 최소한에 그칠 가능성이 큽니다.

개각과 함께 있을 것으로 보이는 청와대 인적 개편도 대대적인 변화는 아닐 것으로 전망입니다.

지난 4월 시작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조직진단 결과를 토대로 할 것으로 알려졌는데 "3실장 체제를 개편하는 등 큰 폭의 변화는 없을 것"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입니다.

연합뉴스TV 이경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