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남편 둔기로 때리고 묶은 채 방치…아내 중형 06-15 15:20


남편을 둔기로 때린 뒤 몸을 묶은 채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아내에게 중형이 선고됐습니다.


서울서부지법은 특수상해와 중체포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9살 노 모 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습니다.


노 씨는 지난해 12월 은평구 자택에서 신용카드를 마음대로 쓴 것을 두고 다투다, 남편의 머리를 프라이팬으로 수 차례 내려친 뒤 남편을 결박해 질식사하도록 방치한 혐의를 받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