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경호원들 이동하는 모습 포착…김 위원장 행보 촉각 06-11 19:05


[앵커]


김정은 위원장이 머무는 세인트리지스 호텔 주변은 오후 들어 분주해진 모습입니다.

북한 경호원들이 단체로 호텔을 빠져나가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김 위원장의 오후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데요.

현장으로 가보겠습니다.

박상률 기자,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김정은 위원장이 머물고 있는 세인트 리지스 호텔에 나와 있습니다.

저희가 매 시간 이곳 상황을 전해 드리고 있는데요.

오후 한때 이곳 분위기가 굉장히 분주해졌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금 호텔 안에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오후 한때 갑자기 호텔 내부 경비가 굉장히 삼엄해지면서 혹시 김 위원장이 밖으로 나가는 게 아니냐, 이런 관측이 나왔습니다.

북한 경호팀 30~40명이 일제히 호텔을 빠져나가서 같은 버스에 오르는 모습이 포착이 됐고 뒤를 이어서 북한 경찰들이 호텔을 빠져나갔습니다.

이 때문에 김정은 위원장이 어디론가 움직일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는데 싱가포르 북한대사와 북한 경호원이 이야기를 주고받은 뒤 갑자기 경찰 경계가 완화가 됐고 김 위원장은 아직 호텔 내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 경호원들이 어디로 향했는지는 아직 정확하게 파악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한때 김 위원장이 시내 경제 관련 시설을 참관할 것이라는 얘기도 있었고 현송월 단장도 북한 경호원들과 함께 빠져나가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김 위원장의 행보에 대한 궁금증은 더 커졌는데요.

조금 전에 현송월 단장을 비롯한 북측 기자단 등 대부분이 호텔로 돌아오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일단 김 위원장이 오늘 호텔 밖으로 나갈 가능성은 낮은 상황입니다.

[앵커]


그렇군요.

박 기자, 오전에 한차례 진행됐던 북미 실무협상도 재개됐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북한과 미국 두 나라 실무팀이 오늘 싱가포르에서의 협상을 계속해서 이어갔습니다.

북미 정상회담 북한 실무팀을 이끌고 있는 최선희 외무성 부상은 오전에 한 차례 실무협상을 마치고 호텔로 돌아왔는데요.

북한 경호원이 대거 빠져나가던 그때 최선희 부상도 호텔을 빠져나갔고 방금 전에 싱가포르에서의 2차 실무회담을 마치고 다시 호텔로 돌아왔습니다.

비핵화와 체제 보장에 대한 미국 실무팀과의 막판 조율 작업이 마무리된 것으로 조심스럽게 예측을 해 봅니다.

실무팀은 정상회담 합의문에 들어갈 문구 등을 놓고 마지막까지 팽팽한 줄다리기를 이어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북한 매체가 이례적으로 김정은 위원장의 행보를 일찍 보도했다는데 관련 소식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미국 대통령과의 역사적인 첫 상봉과 만남을 위해 싱가포르에 도착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김영철, 리용수 노동당 부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수행했다며 수행 인사들을 일일이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아울러 리셴룽 총리와의 접견 사실을 언급하면서 김 위원장이 리 총리에게 사의를 표한 것을 대대적으로 전했습니다.

통상 북한에서는 최고지도자의 모든 일정이 끝난 뒤 보도하는것이 일반적인데 아직 정상회담이 시작도 하지 않은 시점의 보도라 조금 이례적이라는 반응도 나옵니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이 중국 리커창 총리의 전용기를 이용해 싱가포르에 방문한 사실을 솔직하게 보도하는 등 평소 북한의 보도 행태와는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싱가포르에서 연합뉴스TV 박상률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