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트럼프 "비핵화 한·중·일 부담"…예상비용 1,000조? 06-11 09:35


[앵커]

이번 북미 정상회담 최대 의제는 역시 비핵화입니다.

비핵화 합의가 이뤄지면 이제 실제 핵 폐기와 보상을 주고받는 절차가 시작될 텐데요.

이 비용이 1,000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추정이 나오고 있습니다.

장아름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포기하면 미국은 그에 대한 보상으로 체제보장과 경제지원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그의 안전을 보장할 것입니다. 이미 그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고요. 그는 행복해질 것입니다. 그의 나라는 부유해질 것입니다."

미국이 제시한 장및빛 미래, 문제는 비용입니다.

핵무기를 해체·폐기하는 비용부터 경제지원까지 어림잡아 1,000조원이 훌쩍 넘을 것으로 보이는 이 천문학적인 돈을 누가, 어떻게 부담하느냐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이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한·중·일에 돌렸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제 생각엔 한국이 돈을 낼 것 같습니다. 중국, 솔직히 중국은 도와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본도 도울 것이고요."

정작 대화의 상대방인 미국은 먼 거리를 이유로 들어 발을 뺀 것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우리는 멀리 떨어져 있잖아요. 그들(한중일)의 이웃입니다. 우리는 6,000마일(약 1만㎞)이나 떨어져 있습니다."

비용 문제에 대해 우리나라, 일본과는 벌써 물밑 교섭이 있었음을 시사하기도 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한국에는 미리 준비하고 있으라고 언질을 줬습니다. 일본도 마찬가지고요."

아직 비핵화 비용 분담에 대한 구체적인 윤곽은 드러나지 않은 가운데, 1994년 제네바 합의 때처럼 우리나라와 일본이 거의 대부분 비용을 부담하는 방안과 국제금융기구를 통한 대규모 지원 시나리오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 장아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