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라돈 침대 문의 1만건 돌파…"회수 현황 공개하라" 06-08 21:32

[뉴스리뷰]

[앵커]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에 대한 소비자 불안이 커지고 있지만, 수거 작업은 여전히 지지부진합니다.

정부는 우체국망을 동원하겠다는 계획만 밝혔고, 대진침대측 수거 접수도 원활하지 않다고 하는데요.

결국 화가 난 소비자 시민단체들이 또다시 거리에 나섰습니다.

정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의 부족한 라돈 침대 대책에 화가 난 소비자 시민단체들이 또다시 거리에 나왔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4일부터 31일까지 라돈 침대 관련 상담 건수가 1만700여건에 달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강정화 /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회장> "1만 명이 훨씬 더 넘었을 텐데요. 많은 소비자분들이 이번 라돈 사태의 원인과 처리 과정에 대해 많은 불만을 제기했습니다."

상담 내용 중에는 침대 회수 요구가 31%로 가장 많았는데, 회수가 제대로 되고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건열 / 한국YMCA연합회 간사> "대진 침대가 행정명령에 불복하여 회수 침대 종류의 연도 제한을 폐지하지 않아 회수 신고조차 되지 않는 일들이 현장에서 벌어지고 있다. 문제가 된 대진 라돈 침대 매트리스 회수현황 공개…."

또 소비자 피해 보상안과 생활 속 방사선에 대한 안전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강재현 / 인제대 백병원 가정의학과 박사> "라돈 침대뿐만 아니라 이번 사태와 관련된 여러 생활 용품의 유해성에 대해서 빠른 검토와 확인이 필요하고 이에 따라 사후조치를 하면서…."

정부가 라돈 침대 사태에 대한 대책 발표에만 그치고 침대 회수나 피해 보상 등 구체적인 실행이 이어지지 않으면서, 소비자들의 불안감만 증폭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선미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