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17명 수사의뢰…교육과정 개선 06-08 21:30

[뉴스리뷰]

[앵커]

교육부가 박근혜 정부 시절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를 마무리하고 청와대 관계자 등 17명을 검찰에 수사의뢰했습니다.

교육부 공무원들에 대해서는 인사혁신처에 징계를 요구했습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교육부가 박근혜 정부 시절 추진된 역사교과서 국정화의 진상조사를 마무리하고 청와대 관계자 등 17명에 대해 검찰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앞서 진상조사위원회가 발표한 블랙리스트 작성과 홍보비 부당 처리, 불법 여론조작 등 혐의입니다.

수사의뢰 대상에는 이병기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 김관복 전 청와대 교문수석실 비서관 등이 포함됐습니다.

다만, 진상조사위원회가 수사 의뢰 권고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남수·황우여 전 장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은 제외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교육부는 외부 인사에 대한 강제 조사권이 없어 부처 내 조사에 한계가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교육부는 또 부처 공무원 등 6명에 대한 징계도 인사혁신처에 요구했습니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시도는 민주주의를 훼손한 권력의 횡포이자 시대착오적 역사교육 농단"이라고 비판하고 "책임을 되새기며 국민께 사과한다"고 전했습니다.

교육부는 또 역사교과서 국정화 과정을 기록한 진상조사 백서를 국립중앙도서관 등에 배포할 계획입니다.

또 학교에서 토론 중심으로 다양한 역사 수업을 할 수 있도록 교육과정도 바꿔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ra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