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5ㆍ18 계엄군 성폭력 조사…정부 공동조사단 출범 06-08 21:29

[뉴스리뷰]

[앵커]

정부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 등이 자행한 성폭력 범죄의 진상규명을 위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3개 기관으로 구성된 공동조사단은 오늘(8일) 출범식을 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김태종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18일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 메시지를 통해 "성폭행의 진상을 철저히 조사해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집으로 돌아오던 여고생이 군용차량에 강제로 태워졌고, 새벽기도를 마치고 귀가하던 회사원이 총을 든 군인들에게 끌려가 광주의 딸과 누이들의 삶이 짓밟혔고 가족들의 삶까지 함께 무너졌다"고 안타까워 했습니다.

이에 정부가 공동조사단을 꾸려 5·18 당시 계엄군 등이 자행한 성폭력 범죄의 진상을 밝히기 위한 조사에 본격적으로 나섰습니다.

<이숙진 / 여성가족부 차관> "성폭력 범죄의 진상을 규명하고 여성들의 존엄을 회복하기 위해 오늘 '5ㆍ18 계엄군 등 성폭력 공동조사단'을 출범합니다."

공동조사단은 여성가족부와 국가인권위원회, 국방부 등 3개 기관 12명으로 구성되며, 10월 31일까지 활동합니다.

여성가족부는 피해신고 접수를 총괄하며 피해자들을 위한 상담과 심리치유프로그램, 의료 지원 등을 맡습니다.

인권위는 군 내외 진상조사를 총괄 지휘하며 국방부는 군 내부 진상조사와 조사에 필요한 자료를 제공하게 됩니다.

조사단은 성폭력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와 함께 국가권력에 의한 여성폭력이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대책도 마련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김태종입니다.

taejong75@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