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김정은ㆍ트럼프 회담 이틀전인 10일 싱가포르 도착 06-08 21:07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12 북미정상회담 이틀전인 10일 싱가포르에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위원장은 창이공항을 통해 입국할 것으로 전해졌는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같은 날 싱가포르에 입국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보도국 연결합니다.

배삼진 기자.

[기자]

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12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싱가포르에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로이터통신은 김 위원장의 방문 준비에 관여하고 있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10일 싱가포르 창이공항을 통해 입국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싱가포르 민간항공청은 김 위원장의 입국 계획에 대해 아직 공식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당초 김 위원장은 내일(9일)부터 이틀간 상하이협력기구 정상회의가 열리는 중국 상하이를 경유지로 활용할 가능성이 제기됐는데요.

최근에는 중국을 경유하지 않고 제3국 비행기를 통해 싱가포르로 직항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가 열리는 도중인 현지시간 9일 오전, 캐나다 퀘백주 샤를부아를 출국할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캐나다에서 싱가포르까지의 비행시간은 약 17시간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에 도착하는 시간은 10일 밤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기를 이용해 파야 레바르 공군기지에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나란히 같은 날 입국하는 두 정상은, 회담 하루 전인 11일부터 현지에서 개별적으로 회담을 준비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