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자막뉴스] 미 대사관 돌진 여가부 공무원…"귀신 씌었다" 06-08 16:41


서울 광화문의 주한 미국 대사관 앞을 차량 한 대가 막고 있습니다. 차량 앞 부분이 심하게 부서졌고, 대사관 철문도 일부 휘어져 있습니다.

어제(7일) 저녁 7시 20분쯤, 47살 윤 모 씨가 몰던 그랜저 차량이 미국 대사관으로 돌진했습니다.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된 윤 씨는 여성가족부 현직 4급 서기관으로 확인됐습니다. 조수석에 있던 여성은 윤 씨와 업무차 알고 지내던 사이로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윤 씨는 사고 직후 차량에서 내려 대사관 쪽을 향해 영어로 "도와달라"고 수차례 외치고, "미국에 가고 싶다"고 하는 등 횡설수설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윤 씨는 "당시 제정신이 아니었고 귀신에 씌었다"며 망상으로 이 같은 짓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윤 씨는 과대망상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적이 있다며, 지난해 8월 미국 연수 후보자로 선정돼 영어공부를 하면서 증상이 재발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일 토플 시험을 보러 갔다가 머리가 너무 아파 시험 중간에 나왔고, 이후 사흘간 잠을 거의 못잤다는 겁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윤 씨를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입건하는 한편 윤 씨의 진료내역을 통해 정신병력과 건강상태 등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동승자를 상대로 한 조사도 진행할 계획입니다.

여성가족부는 조사 결과에 따라 윤 씨의 징계를 검토할 방침입니다.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