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청년이 행복한 나라'…젊은층 사로잡을 공약은? 06-05 17:23


[앵커]


'최악의 청년실업'이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요즘.

지방선거에 출마한 후보들도 앞다퉈 청년 대책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습니다.

여야 각 정당이 내놓은 해법은 뭘까요?

이준흠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취업과 연애, 내집마련은 물론 미래의 꿈까지.

청년들 사이에서는 포기할 수 있는 건 다 포기하는 이른바 '9포 세대'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여야 각 정당들도 앞다퉈 청년 일자리 대책을 주요공약으로 내세우며 2030세대의 표심을 공략하고 있습니다.

기업에 청년고용장려금을 확대하거나, 창업을 지원하고, 연 1천만원의 청년기본소득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 밖에도 더불어민주당은 청년의 해외취업을 내실화하도록 지원하는 방안을 제시했고,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청년 기숙사 확대와 신혼부부 주거비 지원 등의 주거복지 공약도 내놓았습니다.

정의당은 시도립대 무상등록금을 실시를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정치권이 청년정책을 선거철 반짝 이슈로 소비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광재 /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사무총장> "만들 때부터 청년이 참여해서 만들고 시행하면서 나온 착오같은 것도 청년이 평가하고 이걸 통해 새로운 정책이 나오는 순환구조를 가져야 하는데 그렇지 못했다는 것이고…"

또 기업을 지원하거나 주택 공급을 늘리겠다는 공약은 기존 정책을 되풀이하는 수준인데다 필요한 재정을 어떻게 마련할지 구체적 계획이 없다는 점을 전문가들은 문제점으로 지적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