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방사능제품 그냥 버리면 2차피해 "정부가 나서야" 05-29 18:24


[앵커]

일상속 방사능 검출 소식에 소비자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음이온 관련 제품은 방사능을 의심하고 당장 사용을 멈추는 게 좋다는데, 이 물건들을 어떻게 처분할지 또 고민인데요.

일반 쓰레기처럼 버리면 2차 피해가 우려돼 정부가 나서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서형석 기자입니다.

[기자]

문제가 된 대진침대와 관련해 정부가 내놓은 유일한 대책은 밀봉 비닐에 싸서 업체측 수거를 기다리라는 겁니다.

그 사이 방사능을 내뿜는다고 의심되는 제품은 늘어갔고, 사용을 멈춘다해도 처리문제가 불거졌습니다.

전문가들은 일반 쓰레기처럼 버리면 안된다고 경고합니다.

<이성진 / 환경보건시민센터 사무국장> "의심되는 제품들을 그냥 내놓으시면 다른 사람한테 어떠한 피해가 갈지 모르니 가급적 창고나 베란다처럼 공간에다가 놔두고 보관을…"

대진침대 매트리스처럼 밀봉 상태로 격리된 곳에 따로 보관한 뒤 정부의 대책 마련을 기다리라는 건데, 정부는 원론적인 입장만 내놨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관계자> "결함 가공 제품이 아닌 경우에는 법령상 폐기의 제한을 두고 있지 않습니다."

연간 피폭선량이 1mSv 이하면 일반쓰레기처럼 버려도 된다는 얘기지만, 일반 소비자들은 더 답답해질 뿐입니다.

개인이 사들인 방사선 측정기로는 피폭선량 확인에 한계가 있는 탓입니다.

<김혜정 /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운영위원장> "모나자이트 같은 게 들어있는 게 폐기 과정에서 또 재활용되고 그러면 2차 가해가 되고 이러니까 빨리 신속한 정책이 나와야해요."

정부가 직접 수거에 나서달라는 시민사회의 목소리가 커지는 사이, 정부는 라텍스 제품 등으로 사전자료를 수집하고 있는 단계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