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제조업ㆍ고용 동시 '휘청'…긴급 대책 나선 정부 05-29 14:42


[앵커]

정부가 울산 동구와 경남 거제 등 조선업 불황으로 어려운 지역 5곳을 추가로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

제조업 위축에 따른 고용 감소가 부담으로 작용하자 긴급 대책을 내놓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김동욱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김동연 경제부총리 주재로 회의를 열고 군산에 이어 조선업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는 일부 지역을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추가 지정했습니다.

이번에 지정된 곳은 울산 동구와 경남 거제, 통영ㆍ고성, 창원 진해구, 전남 영암ㆍ목포ㆍ해남 등 5곳입니다.

해당 지역 내 기업과 소상공인은 자금 보조와 융자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정부는 또 해당 지역의 주력 산업인 조선ㆍ자동차 분야의 품질 고도화와 관광인프라 등 지역별 특화 사업을 돕기로 했습니다.

<김동연 /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고용위기지역,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뿐 아니라 구조조정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이나 업종에 대해서는 예비비 등을 활용해 적극 지원할 계획입니다."

정부가 이같은 대책을 마련한 것은 조선업 등 제조업 위축에 따른 고용 감소로 인해 일각에서 경기침체론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달 제조업 취업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만 8,000명 감소해 11개월 만에 마이너스를 나타냈습니다.

특히 이번에 특별지역으로 지정된 울산과 경남, 전남 등은 1분기 음식ㆍ숙박업 등 서비스업 생산 증가세가 다른 지역에 비해 부진했고 인구도 빠져나가고 있는 실정입니다.

정부가 계속 추가 보완대책을 내놓고 있는 가운데 실제 고용 회복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동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