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피의자 돈 빌려 주식투자한 검사 '정직 4개월' 징계 05-29 13:18


다른 검찰청에서 조사를 받던 피의자에게서 돈을 빌려 차명으로 주식투자를 한 의혹을 받은 현직 검사가 정직 4개월의 징계를 받았습니다.


법무부는 최근 검사징계위원회를 열어 정 모 고검 검사에게 직무상 의무 위반과 품위 손상을 이유로 정직 4개월의 징계를 내렸습니다.


정 검사는 지난해 다른 검찰청에서 수사를 받고 있던 피의자와 빈번하게 교류하며 그에게 돈을 빌려 주식투자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지청장 시절 수사 방향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주임 검사에게 부적절한 발언을 한 사실 등도 파악됐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