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선거 이후 청와대ㆍ내각 인적개편 가능성…규모는 최소화 05-29 13:15

[앵커]

6·13 지방선거 이후 개각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정부 출범 1주년이 지난 만큼 '일 중심'의 평가를 통해 일정 부분 인적 개편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인데요.

이경희 기자입니다.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방선거 이후 일부 개각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이미 내부적으로 장관들에 대한 평가를 마쳤고 청와대와도 기초적인 협의를 했다"면서 필요할 경우 인사제청권을 행사할 뜻을 시사했습니다.

청와대는 "취임 1년 소회를 밝힌 것으로 본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지만 정부 출범 1년이 지난 시점에서 인적 개편이 있을 것이란 관측은 청와대 내부에서도 나옵니다.

민정수석실과 총무비서관실을 중심으로 장관 업무 평가와 청와대 조직개편을 위한 조직진단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이르면 다음달 말 쯤 청와대 내부개편과 부분 개각이 맞물려 이뤄질 가능성이 거론되는 것입니다.

일단 내각에서는 지방선거 출마로 공석이 된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업무평가에서 최하위에 꼽힌 몇몇 부처가 대상이 될 가능성이 큽니다.


오는 8월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당대표 선거에 김부겸, 김영춘 장관의 출마 가능성이 오르내리는만큼 정치인 출신 장관이 포함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청와대도 조직진단 결과에 따라 신설되거나 통폐합되는 비서관 자리에 대한 인사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문 대통령이 '팀워크'를 중시하고 인사검증 과정이 길어질 경우 국정공백이 생길 수도 있는 만큼 내각이든 청와대는 그 규모는 최소한에 그칠 것이라는 관측이 많습니다.

이 총리도 "정치적인 이유로 인사를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일 중심'으로 꼭 필요한 경우에 한해 인사가 이뤄질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경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