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남북 화해무드에 소비심리 6개월만에 반등 05-29 13:07


경기회복 기대감을 나타내는 소비자심리지수가 반년 만에 반등했습니다.


한국은행의 '2018년 5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하락 추세에 있던 소비자심리지수는 이달 107.9를 찍으며 지난달보다 0.8포인트 올랐습니다.


이같은 반등에는 남북 정상회담 개최 뒤 조성된 남북 화해무드가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소비자들의 경기체감도를 나타내는 지표로 100보다 높으면 경기낙관론이, 낮으면 비관론이 우세함을 뜻합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