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북한 김창선도 싱가포르 도착…북미 접촉채널 풀가동 05-29 07:16

[앵커]

역사적인 6.12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판문점에서 실무접촉에 돌입한 북미가 싱가포르 채널도 본격 가동했습니다.

싱가폴 현지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의전과 경호 문제를 집중 논의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나재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실무협의차 싱가포르에 도착했습니다.

베이징 소식통에 따르면 김 부장은 8명으로 구성된 실무대표단을 이끌고 어제(28일) 오전 베이징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김 부장은 김정은 집권 이후 처음으로 비서실장 격인 국방위원회 서기실장을 맡은 인물입니다.

최근에는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경호 분야 실무회담에 북측 수석대표로 참석하며 북측의 정상 의전 부문에서 핵심 인물임을 보여줬습니다.

북미 간 싱가포르 실무 접촉에서도 김 부장이 협상 대표로 나설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 측 선발대도 일본을 경유해 싱가포르에 도착했습니다.

조 헤이긴 백악관 부비서실장이 이끄는 협상단은 백악관과 국무부 직원 등 30여 명으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은 이르면 오늘(29일) 싱가포르 현지에서 실무접촉을 갖고, 장소와 시간, 의전, 경호 등을 조율할 것으로 보입니다.

북미가 판문점 채널을 통해 비핵화 의제를 조율한다면, 싱가포르에서는 말 그대로 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 내용을 논의하게 되는 것입니다.

북미가 판문점 채널에 이어 싱가포르 채널까지 가동함에 따라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의 분위기는 더욱 무르익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나재헌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