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필로폰 투약' 유명 디자이너 집행유예 2년 선고 05-23 22:20


유명 패션 디자이너가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서부지법에 따르면 전문대 전임교수로도 활동 중인 49살 디자이너 A씨는 지난해 7월 서울 서대문구 한 모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A씨는 2016년 10월 채팅앱을 통해 필로폰을 사고 지난해 8월 용산구 한 호텔에서 필로폰이 든 주사기를 소지한 혐의, 자택에 필로폰이 든 비닐팩 1개를 보관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