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남측 취재진 방북 극적 성사, 24일 풍계리 도착 05-23 21:00

[뉴스리뷰]

[앵커]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행사를 보도할 남측 공동취재단이 오늘(23일) 방북했습니다.

우리측 취재진의 명단 접수를 거부하던 북한이 한미정상회담 직후 입장을 바꾸면서 방북이 성사됐는데요.

풍계리에는 내일(24일) 오전 도착할 예정입니다.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참관할 남측 공동취재단 기자 8명을 태운 정부수송기가 북한 원산 갈마비행장에 도착했습니다.

우리 취재진의 방북은 북한이 취재진 명단을 닷새만에 전격 수령하면서 뒤늦게 이뤄졌습니다.

<풍계리 공동취재단> "현장의 모든 상황을 정확하고 빠짐없이 빠르게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정부는 시간이 촉박하다는 점과 미국의 대북 제재를 감안해 남측 기자단을 위해 정부 수송기를 띄웠습니다.

우리 취재진은 프레스센터가 마련된 원산에 먼저 도착한 미국, 중국, 영국, 러시아 언론과 함께 폐기 행사 취재에 나섭니다.

원산에서 풍계리에 인접한 재덕역까지 거리는 약 416km, 시속 35km 안팎의 특별전용차의 이동속도를 고려했을 때 약 12시간 가량 소요될 것으로 보입니다.

재덕역에 도착하면 21km 가량 떨어진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까지 차량과 도보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핵실험장 폐기행사의 시작 시간은 당일 기상 상태에 따라 정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