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댓글수사ㆍ재판 방해' 남재준 전 국정원장 1심서 징역 3년 6개월 05-23 19:07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에 대한 수사와 재판을 방해한 혐의로 기소된 남재준 전 국정원장이 1심에서 징역 3년 6개월과 자격정지 2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같은 혐의로 기소된 장호중 전 부산지검장에게는 징역 1년과 자격정지 1년, 서천호 전 국정원 2차장에게는 징역 2년 6개월과 자격정지 1년 6개월을 각각 선고했습니다.


이들은 2013년 국정원 댓글 사건과 관련해 압수수색에 대비해 가짜 심리전단 사무실을 만드는 등 사건을 은폐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