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첫 재판 출석 이명박 "비통한 심정…검찰 무리한 기소" 05-23 17:00


[앵커]


구속 62일만에 법정에 서게 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법정에서 소회를 밝혔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비통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뇌물 혐의는 충격이자 모욕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소영 기자.

[기자]


네,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첫 재판이 3시간 가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름과 직업을 묻는 재판부의 질문에 '무직'이라고 짧게 답하고 자리에 앉았는데요.

검찰의 범죄사실 설명이 끝나고 발언 기회가 주어지자 준비한 입장문을 들고 12분에 걸쳐 직접 입장을 밝혔습니다.

"검찰이 무리한 기소를 했다"고 입을 뗀 이 전 대통령은 "비통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습니다.

검찰 조사와 재판을 거부하라는 주변의 조언도 있었지만 아무리 억울해도 대통령을 지낸 사람으로서 그럴 수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이 전 대통령은 다스 의혹에 대해 "상식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형님과 처남이 회사를 세웠고, 30년간 소유를 둘러싼 어떤 다툼도 없었다며 비자금 등 의혹을 적극 부인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어려웠던 어린 시절과, 다른 사람을 도우라는 어머니의 가르침을 언급하기도 했는데요.

정치를 시작하며 권력이 기업에게 돈을 요구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다짐했고 부정한 돈을 받지 않으려 극도로 경계해왔다면서, 사면 대가로 삼성에게 돈을 받았다는 등 뇌물 혐의에 대해서 "충격이고 모욕이다"라고 표현했습니다.

통합이라는 우리 사회의 시대적 소명과 사법의 공정성을 보여주기 위해 현명한 판단을 부탁한다고 강조하는 한편, 전직 대통령으로서 피고인석에 서게 돼 국민께 송구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지금 재판이 계속 진행되고 있는데요.

상황 설명해주시죠.

[기자]


네, 이 전 대통령은 수인번호 716번이 달린 배지를 왼쪽 가슴에 단 채 피고인 석에 앉아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구속 전에 비해 수척해진 모습에, 의견 진술 중 기침을 하기도 했지만 건강 상태는 양호해 보이는데요.

검찰 의견진술이 끝나고 10분간 휴정을 위해 법정을 나서면서 이재오 전 의원과, 방청을 온 딸들에게 인사를 건네기도 했습니다.

이제 변호인측의 의견 진술이 끝나고 서류 증거 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혐의 각각에 대해 양측이 어떤 증거를 제출했는지 검토하고 앞으로의 재판에서 어떤 부분을 다툴 것인지 정하는 절차인데요.


혐의가 많은 데다 재판이 오후부터 시작한 만큼 일과시간 이후 늦은 저녁에야 재판이 끝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법에서 연합뉴스TV 이소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