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특검ㆍ추경 막판 진통…본회의 처리 '빨간불' 05-18 07:53


[앵커]

드루킹 특검법안과 추경안을 함께 처리하기로 한 국회 본회의가 오늘(18일)로 다가왔습니다.

하지만 특검법안의 세부 내용을 놓고 여야간 이견이 여전히 큰 데다, 추경안 역시 야당이 대폭 삭감을 주장하고 있어 본회의 처리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여야는 특검법안의 명칭과 특검 추천방식에는 합의했지만, 세부내용을 놓고선 사흘째 이견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특검 수사 기간과 규모의 최소화를 거듭 주장했습니다.

2012년 이명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의혹 특검'처럼 수사 기간은 30일로 하고 규모는 특검보 2명이면 충분하다는 겁니다.

반면 야 3당은 그보다 2배 규모, 그러니까 '최순실 국정농단 특검' 수준으로 특검팀을 꾸려야 한다고 맞섰습니다.

<진선미 /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야당이) 최순실 특검보다 더 큰 규모로 더 긴 기간으로 안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그것을 받아들여야 합의가 되는 겁니까?"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들이 또다시 만났지만 견해차는 좁히지 못했습니다.

정부의 청년 일자리 추경안을 심사하는 과정에서도 여야의 충돌은 이어졌습니다.

상임위 곳곳에서 야당은 '선심성 퍼주기'라고 비판했고, 특히 자유한국당은 3조9천억원 추경안 가운데 1조5천억원 가량을 삭감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엄용수 / 자유한국당 기획재정위원> "추경 항목 중에서 굉장히 비효율적이고 효과가 없는 사업비도 많이 잡혀 있습니다. /대폭적인 삭감이 필요하다…"

<이태규 / 바른미래당 외교통일위원> "외교부가 일자리를 창출하는 부서가 아닙니다. 억지로 (일자리를) 만들어낼 이유가 뭐가 있습니까. 외교부가 외교 잘하면 되는 거지…"

여야는 본회의 직전까지 입장 차를 조율할 예정이지만 협상이 쉽지 않아 특검 법안과 추경 처리가 불투명하다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