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라돈 침대는 인재"…파문 확산 속 사용자 분통 05-18 07:53


[앵커]

이른바 '라돈 방사성 침대' 파문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환경부 등 관련 부처들과 함께 이 문제를 논의하려고 긴급회의를 열었는데요.

충분히 예방할 수 있었던 인재인 만큼 범정부적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한지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라돈 방사성 침대 관련 현안 점검회의'를 열었습니다.

점검회의에는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소비자원 등 정부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해 정부 대책을 보고했습니다.


특조위는 범정부적인 종합 대책이 하루 빨리 세워져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안종주 / 한국사회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정부가 종합적인 대책과 함께 가지고 있는 정보를 투명하고 솔직하게 빠른 시일 내에 공개를 해주는 원칙을 가지고 해야…"

피해 사례를 공유하는 과정에선 성토와 격앙된 목소리가 곳곳에서 터져 나왔습니다.

아이에게 해로울까 방사능을 피하려 간호사까지 관뒀다는 사용자는 결국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배 모 씨> "6개월간 같은 침대에서 먹고 자고 놀고…아기를 생각해서 병원을 그만둔 건데 이게 21세기에 일어날 수 있는 일인지 정말 궁금…"

정부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실내 라돈 측정, 국내 유통 매트리스와 사업장 실태조사, 침대류 등 공산품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향후 라돈 침대 파문이 어떻게 수습될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