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조폭 낀 불법 폐기물 처리업자 무더기 검거 05-18 07:48


경기남부경찰청은 사업장 폐기물 불법 투기로 66억 원을 챙긴 동두천 지역 조직폭력배 39살 김 모 씨 등 5명을 구속하고, 폐기물 수집·운반업체 대표 52살 김 모 씨 등 35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2016년 10월부터 2년간, 경기도 일대 잡종지와 공장용지 등 18곳, 10만여㎡를 지인 등 명의로 빌린 뒤 땅주인 몰래 사업장 폐기물 4만5천t을 불법 투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일당은 폐기물 수집·운반업체가 계약을 따오면, 처리업체가 이를 조폭들이 빌린 땅에 옮겨 불법투기하는 등 수법으로 역할을 나눠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