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스튜디오 운영자 "합의된 촬영…성추행 없었다" 05-18 07:43


유명 유투버 양예원 씨 성추행 논란과 관련해 당시 스튜디오 운영자가 혐의를 전면 부인하며 양 씨를 무고죄로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당시 운영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촬영은 양 씨와 합의된 상황에서 한 것"이라며 "시간당 10만~20만 원의 모델 급여를 지급하면서 총 13번 촬영했으며, 콘셉트 등도 협의해 구두로 계약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분위기는 전혀 강압적이지 않았다"면서 "당시 작가들로부터 사진을 유출하지 않겠다는 서약서를 받았고, 사진 유출자를 찾아야 하는데 방향이 이상하게 흘러간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