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리선권, 한미훈련 비난 "南과 마주앉기 쉽지 않을 것" 05-18 07:16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어제(17일) 남북고위급 회담을 중지시킨 엄중한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남한 정권과 다시 마주앉는 일은 쉽게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리 위원장은 남북고위급회담 무산 책임과 관련한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하고 앞으로 남북관계의 방향은 전적으로 남한 당국의 행동 여하에 달려있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한미 공군의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 훈련을 문제 삼아 지난16일 오전 예정된 남북고위급 회담을 무기한 연기하겠다고 통보한 바 있습니다.


리 위원장은 판문점선언에 침략전쟁연습을 최대 규모로 벌려놓고 인간쓰레기들을 내세워 비방 중상의 도수를 더 높이기로 한 것이 있는가라면서 이 모든 행태는 청와대 등 남한 당국의 직접적인 관여와 묵인 비호 밑에 조작되고 실행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인간쓰레기는 탈북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를 지칭하는 것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