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삼성 노조와해' 윗선 향하나…구속 여부 내일 결정 05-13 10:20


[앵커]


노조를 없애려고 공작한 혐의를 받는 삼성전자서비스 임원진 등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내일(14일) 밤 결정됩니다.

검찰은 이들에게 노조 와해를 지시한 윗선이 있을 것이라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김보윤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삼성전자서비스의 노조와해 사건이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실행됐다고 보고 있습니다.

본사의 노조대응 조직이 노무사의 조언을 받아 노조와해 작전을 짰고 이를 잘 따른 협력사 대표에게 뒷돈을 쥐어줬다는 것입니다.

구속영장이 청구된 최 모 전무와 윤 모 상무는 노조대응 조직인 '종합상황실'을 이끌며 협력사 4곳을 폐업시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는 '노조활동은 곧 실직'이라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것으로 여기에 동참한 협력사 대표에게는 수억 원의 금품을 건넸습니다.

윤 상무는 앞서 한 차례 영장이 기각됐지만 검찰은 노조를 설립하려던 인물의 재취업까지 방해한 혐의를 추가해 영장을 다시 청구했습니다.

검찰은 이 같은 노조와해 작전을 삼성전자 본사와 옛 미래전략실이 지시ㆍ관여한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최 전무 등의 신병을 확보한 뒤 보강조사를 통해 윗선 등 배후를 찾아내겠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앞서 청구한 영장이 모두 기각되며 수사에 한 차례 제동이 걸린 만큼 이번 구속 여부에 윗선 수사의 성패가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법원은 내일(14일) 최 전무 등 4명의 구속 필요성을 심사하고 늦은 밤 쯤 구속 여부를 가릴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김보윤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