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미니다큐] 오늘 - 237회 : 행복을 나누는 바이올리니스트 김빛날윤미 05-13 08:55


유명한 연주가가 되기보다는 더 많은 사람들의 아픔을 치유하고 감동을 선사하는 음악가가 되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가진 사람이 있다.

전국 글로벌 음악콩쿠르 전체대상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출중한 실력을 가진 김빛날윤미(27) 씨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항상 도움이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든 찾아간다는 그녀는 상처받거나 외면 받은 주변의 이웃을 위해 오늘도 봉사 현장을 방문한다.

가정의 달 5월인 만큼 따뜻한 음악 선율과 마음까지 치유되는 바이올린 연주를 '미니다큐 오늘'에서 만나본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