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녹취구성] 여야, 국회 정상화 협상 결렬…국회 공전 지속 05-07 19:02


여야 4개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오늘(7일) 오전 국회 정상화를 위한 협상을 재개했지만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원내대표들의 발언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우원식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특검법을 수용하겠다고 했습니다. 3가지 조건입니다. 24일 추경과 함께 처리하자는 것이구요. 둘째는 명칭은 드루킹의 인터넷상 불법 댓글조작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으로 명칭을 제안했고요. 세번째 특검의 추천방식은 야당이 추천하고 여당이 비토한다. 야당 추천에는 교섭단체간 합의를 통해서 야당이 추천한다는 것입니다. 가장 큰 문제는 (한국당이) 24일 동시에 처리하는 것 절대로 안된다. 내일 특검법 처리하고 추경은 따로 논의해서 처리하자고 해서 저희는 그건 절대 받을 수 없다고 얘기했습니다."

<김성태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우원식 원내대표가 특검을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내걸기는 했지만 특검을 수용하려면 특검을 특검답게 수용해야지 사실상 무늬만 특검인 사실상 유명무실한 특검을 하자는 입장이었습니다. 특검법안 처리도 내일 정세균 국회의장이 가이드라인으로 제시한 내일 오후 2시 본회의가 아니라 24일, 5월 24일 추경과 함께 처리하자는 것이고 무엇보다도 특임검사 임명에 관한 사항도 민주당이 비토권을 가지고 결론은 대통령의 입맛에 맞지않는 특임검사는 수용할 수 없다는 꼼수를 부린 것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