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김성태 폭행범' 오늘 구속 심사…"혼자 범행" 05-07 15:11


[앵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폭행한 피의자에 대한 법원의 구속심사가 오늘(7일) 열립니다.

조금 전 피의자가 법원으로 이송됐는데요.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박수주 기자.

[기자]

네. 조금 전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 폭행 피의자인 31살 김 모 씨가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으로 이송됐습니다.

김 씨는 마스크나 모자도 쓰지 않고 얼굴을 모두 공개한 채 모습을 드러냈는데요.

폭행 이유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자유한국당은 단식을 그만하고 대한민국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말했습니다.

김 씨는 또 단독 범행을 했다고 주장했는데요.

"재판에서 어떤 결과가 나오든 항소하지 않고 승복할 것"이라고도 말했습니다.

하지만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한 폭행 계획 의혹과 소속 정당이나 지지 정당을 묻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김 씨는 그제 오후 국회에서 단식농성 중이던 김 원내대표에게 악수를 청하는 척 접근해 주먹으로 얼굴을 때렸고 현장에서 붙잡혔습니다.

김 씨는 경찰에 붙잡힌 뒤 취재진에게 "사람을 때리는 건 나쁜 짓이지만 맞은 사람은 다 이유가 있다", "자유한국당을 싫어한다"라고 말한 바 있는데요.

검찰은 어제 저녁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한 지 두 시간여 만에 법원에 이를 청구했습니다.

정치적 견해가 다르다는 이유로 정치인을 폭행해 상해를 가하는 등 사안이 무겁다는 건데요.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동기와 함께 같은 당 홍준표 대표에 대한 폭행도 계획했다는 의혹을 계속 수사하고 있습니다.

김 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오늘 밤이나 내일 새벽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연합뉴스TV 박수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