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단독] 이어지는 고용부진…정부, 일자리 종합대책 추진 05-06 10:32


[앵커]

문재인 정부는 '일자리 정부'를 표방하고 대통령 집무실에 일자리 상황판까지 내걸었지만 아직 성과는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저성장과 불확실성, 최저임금 인상 등 여러 요인이 작용한 결과인데요.

정부가 일자리 문제를 풀기 위한 종합대책을 추진합니다.

박진형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3월 취업자는 작년 3월보다 11만2천명 늘어나는데 그쳤습니다.

2월 10만4천 명에 이어 두 달 내리 10만 명 초반대에 머문 '고용쇼크'였습니다.


한국은행이 당초 30만명이던 올해 취업자 증가 전망을 26만명으로 낮춘 것도 녹록지 않은 고용사정을 보여줍니다.

전문가들은 저성장과 조선·해운업 등의 구조조정 탓도 있지만 최저임금 인상도 한 요인이라고 지적합니다.

<성태윤 /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 "전체적인 노동비용의 상승, 투자여건의 불확실성이 증대되면서 기업들이 추가 고용을 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이 부분이 전체적인 고용 여건의 악화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늘지 않는 가계소득과 내수를 감안하면 최저임금을 다시 억제할 수도 없습니다.


경제 전반의 일자리 수요를 늘릴 방안이 필요한 겁니다.

<정세은 / 충남대 경제학과 교수> "최저임금의 효과가 다소 부작용이 있을지라도 장기적으로는 공정경쟁 환경을 강화하고 혁신경제 정책을 강화해서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

정부는 이 문제를 풀기 위해 '일자리 창출 종합대책'을 준비 중입니다.

<이목희 / 부위원장 일자리 위원회> "일자리 정책들을 지금부터 동시다발로 강력히 추진하면 제 생각에는 1년쯤후에는 국민들께서 고용문제가 해결의 길로 가고 있구나 판단실 수 있을 것…"

대책에는 중소서비스산업과 창업 지원은 물론 대기업과 협력사의 상생방안, 근로시간 단축과 고용 증대 연결 방안 등이 포함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박진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